전체서비스

'코로나發 고용쇼크' 현실로…3월 구직급여 지급액 9000억
'코로나發 고용쇼크' 현실로…3월 구직급여 지급액 9000억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13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14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이어 한달만에 최고치 경신…'빈 일자리 수'도 8년 만에 최저
빈일자리 등 산업.규모별 고용 현황 일부.KOSIS 홈페이지 캡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고용 위기가 더욱 가시화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일자리를 잃은 사람이 늘면서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이 9000억 원에 달해 역대 최대를 기록했고, 고용시장서 구직자를 흡수할 수 있는 ‘빈 일자리’ 수도 8년 반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13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통계로 본 3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8982억원.

지난해 같은 기간 6397억 원보다 2585억원(40.4%) 급증했다. 또 올해 2월 세운 역대 최대 기록 7819억원을 한 달 만에 경신했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5만6000명으로, 1년 전 12만5000명보다 3만1000명(24.8%) 늘었다. 이들 상당수가 코로나19 사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를 업종별로 보면 개인병원을 포함한 보건·복지업(3만5000명), 제조업(1만9000명), 건설업(1만6000명), 도·소매업(1만5000명), 학원 등 교육서비스업(1만5000명) 등에서 많았다. 모두 코로나19 사태 직격탄을 맞은 업종이다.

고용시장서 구직자를 흡수할 수 있는 ‘빈 일자리’ 수도 코로나19 사태로 8년 반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빈 일자리는 조사하는 달 마지막 영업일 시점에 구인 활동을 하고 있고 30일 이내에 일을 시작할 수 있는 일자리를 뜻한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13일 공개된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2월 마지막 영업일 기준 빈 일자리 수는 13만9485명으로, 1년 전보다 6만3318명이나 줄었다.

이번 감소는 2011년 8월 6만4377명 이후 8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이다.

임시·일용직 빈 일자리 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임시·일용직 빈 일자리는 2만7077명 감소한 1만3826명으로 1년 사이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감소분도 2011년 8월 2만8266명 이후 최대다.

상용직 빈 일자리는 지난해보다 3만6243명 줄어든 12만5천658명으로 나타났다.

빈 일자리 수 급감은 코로나19 사태 속 경영 여건이 악화한 탓으로 보인다.

지난 2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49만2000명 증가했으며, 15세 이상 고용률은 60.0%로 통계 작성 이래 최고였다.

다만 취업자에 포함된 일시 휴직자 수가 14만2000명 급증했다.

코로나19의 고용시장 영향은 올해 하반기에 드러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된다.

한국노동연구원 성재민 동향분석실장은 “고용은 경제 위기 영향이 당장 반영되기보단 1∼2분기 정도 뒤에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사업주가 버티기 때문에 순차적으로 영향이 오는데 코로나19의 경우 1∼2분기 정도 뒤인 올 3분기 말에 영향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