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은행, 미래 시장 겨냥 업무지원시스템 전면 재구축 착수
대구은행, 미래 시장 겨냥 업무지원시스템 전면 재구축 착수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1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2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2월 오픈 목표 추진
대구시 수성구 DGB대구은행 본점.
대구은행은 디지털 경쟁력 확보와 미래 영업환경에 대비한 업무프로세스 자동화를 위해 BPR(업무지원)시스템 전면 재구축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은행권의 영업환경과 조직체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실시 되는 BPR 재구축은 미래 영업환경 대응, 업무 프로세스 혁신, IT 지원체계 강화의 세 가지 방향으로 실시 된다.

고도화 사업 수행을 위해 IT 구축부문 주사업자로 ㈜LG CNS를, 안정적인 사업 수행을 위한 사업관리(PMO)수행 업체로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 컨설팅를 선정해 내년 2월 오픈을 목표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미래 영업환경 대응을 위한 개선으로 비대면 서비스 확대에 따른 전자문서 처리 및 후속 업무 프로세스 표준화와 로보틱스 프로세스 자동화 적용 확대 등을 할 예정이다. 신 영업 체계에 대비한 유연한 조직 구축과 변화하는 근무 형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인프라 개선을 위한 것으로 신속하고 차별화된 대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업무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1000여 개에 이르는 사용자 화면과 150여 개의 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추진, 카드 영업 활성화 7대 과제 반영 등 각종 업무 효율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을 추진한다.

김태오 은행장은 “2020년 DGB대구은행의 BPR시스템 고도화 사업은 디지털 금융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인프라 투자를 바탕으로 이루어진다. 이를 통해 효율적인 영업환경 구축 및 차별화된 대고객 서비스 제공으로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