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경영안정비 지원
울릉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경영안정비 지원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2일 0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약 1004개 소상공인 업체당 50만원씩
울릉도.
울릉군이 지역 내 모든 소상공인에게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경영안정비’를 지원한다.

군은 21일부터 코로나19 영향으로 관광객과 매출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약 1004개 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50만 원씩 지원하게 된다.

소상공인 경영안정비는 공고일(20일 기준) 이전, 울릉군에 사업장과 대표자의 주민등록 모두 등록되어 있으면 울릉군청 일자리경제교통과 또는 가까운 읍면사무소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접수 후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고자 최대한 신속히 지원할 예정이며 세부사항은 울릉군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참고하면 된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이지만 관광객 감소로 매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화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