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후반기 앞둔 대구시의회 의장 선거 돌입
후반기 앞둔 대구시의회 의장 선거 돌입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3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4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9일 새 의장단 선출…김규학·장상수 등 의장 물망
초선의원 의정 활동도 주목
왼쪽부터 대구시의회 김규학, 장상수, 임태상, 이민규 의원.
대구광역시의회 후반기 의장은 누가 되나.

대구시의회는 오는 7월부터 후반기 의장단이 새롭게 구성돼 2022년 6월 말까지 2년 동안 활동한다.

후반기 의장단은 오는 6월 29일 의장과 부의장 선출에 이어 30일 운영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원장이 결정된다. 이에 따라 후반기 대구시의회를 이끌어 갈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물밑 선거전이 진행되고 있다.

의장단 선거에서 핵심은 역시 의장 선출.

23일 현재 후반기 의장 후보로 자천타천 거론되는 의원은 4명. 3선인 김규학·2선 장상수·초선 이만규·임태상 의원 정도다.

예결위원장과 문화복지 위원장을 지낸 김규학 의원은 대의명분과 순리, 원칙을 강조했다. 전반기 의장에 출마 준비를 하다가 현 배지숙 의장에게 양보를 했다.

주요 공약으로는 의회 인사권 독립과 보좌관제도 도입 등을 내세웠다. 또 지금의 운영위원회를 상임위원장 중심에서 탈피해 부위원장도 일정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소통부재 현상 극복을 위해서다.

동구의회 의장 출신인 장상수 현 부의장도 의장선거에 공을 들이고 있다. 강한 의회상 확립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는 의원들 간의 화합과 소통을 통해 의회 견제 기능을 정립하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19 여파로 경제 문제가 심각한 만큼, 대구시와 힘을 합쳐 대안을 만들어 내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국회의원들에게도 현안 과제를 함께 논의해 미래지향적인 의회와 지역사회를 이뤄가겠다는 포부도 덧붙였다.

기획행정위원장인 임태상 의원은 소통과 배려를 강조했다. 의원 간의 화합과 존중을 통해 한 단계 업그레드하는 의회를 만들겠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이만규 운영위원장은 의장 출마 여부를 심각하게 고민 중이다.

그는 초선이라 고민이 많다면서 아직 자신이 결정하지 못했음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조금 더 고민을 해 보겠다면서 5월 초에 의장 출마 여부를 결정할 계획임을 예고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