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190억 투입 고용피해 보장 '공공분야 단기일자리 사업' 추진
대구시, 190억 투입 고용피해 보장 '공공분야 단기일자리 사업' 추진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3일 21시 0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4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신청사 건립이 본격화되면서 구청별로 유치전이 본격화 되고 있다. 사진은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자리 충격을 줄이기 위해 190억원을 투입해 공공 분야 단기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코로나19로 고용상 피해를 본 실직자, 구직자 5000여 명에게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하고 생활 안정을 도울 계획이다.

사업비 190억 원은 고용노동부 특별지원 국비 140억 원, 8개 구·군청에서 추진하는 일자리 디딤돌(공공근로) 사업비 50억 원을 합친 금액이다.

참여자는 4월부터 7월까지 주 27∼40시간 등 근로시간에 따라 월 130만∼180만 원을 받는다.

사업별 인원은 생활 방역 960명, 긴급생계자금 지원 등 행정 보조 1693명, 지역 맞춤형 공공근로 2400여 명 등 3개 분야 5천여 명이다.

생활 방역 및 지역 맞춤형 공공근로는 일부 구청에서 단계별로 시작했고 다음 달 4일부터 대구 전역으로 확대한다.

행정 보조는 모집을 마친 뒤 지난 6일부터 읍·면·동 주민센터, 금융기관 등에 배치해 일하고 있다.

지금까지 모집한 분야의 경쟁률은 약 평균 3대 1이며, 일부 구청 공공근로 분야는 100명 모집에 900여 명이 몰렸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정부 추경 등 공공분야 일자리 사업 준비 상황을 주시하며 신규 사업 발굴, 국비 확보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