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 풍천면 산불 강풍 타고 밤새 이어져…100㏊ 태워
안동 풍천면 산불 강풍 타고 밤새 이어져…100㏊ 태워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5일 10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공중진화대원들이 24일 경북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일대 야산에서 야간 산불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24일 오후 3시 39분께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일원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밤새 계속됐다.

산불은 초속 8m가량의 강풍으로 남후면까지 번져 25일 오전 6시 현재 임야 100㏊가량을 태웠다.

산림당국은 헬기 19대, 소방차 30여 대, 진화 인력 1000여 명이 현장에 투입돼 진화에 나섰으나 날이 어두워지면서 헬기는 철수하고 소방관과 공무원 등이 밤샘 진화 작업을 했다.

산불의 연기는 강풍을 타고 20㎞ 가량 떨어진 안동시 도심지까지 날아와 불에 탄 냄새가 가득한 상황이다.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일대 산불 현장에서 헬리콥터를 이용한 진화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산림청 제공

안동시는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인근 주민과 등산객을 풍천면 어담1리 마을회관과 남후면 하아그린파크로 대피할 것을 당부했고, 긴급 대피한 인근 주민 150여 명은 뜬눈으로 밤을 보냈다.

날이 밝으면서 산불 진화 헬기 30대가 투입돼 진화 인력 1000여 명과 함께 본격적인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인명이나 민가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 관계자는 “산불 현장은 초속 1m 남짓으로 바람이 다소 약해졌다”며 “산림당국과 소방당국, 지자체 등이 진화 작업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