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가스공사·IBK기업은행, ‘동반성장펀드 운영사업확대’ 협약 체결
가스공사·IBK기업은행, ‘동반성장펀드 운영사업확대’ 협약 체결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6일 20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7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억 규모 대출기금 조성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왼쪽)과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지난 24일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동반성장펀드 운영사업을 확대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와 IBK기업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펀드 운영사업확대’ 협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경북·대구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려는 취지다.

26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지난 24일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맺어졌다.

이날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은 일대일 매칭으로 400억 원 규모의 대출기금을 추가 조성해 경북·대구지역 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과 일자리 창출기업 등에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2015년부터 동반성장펀드를 공동 운영하고 있는 양사가 이번 추가 증액으로 총 1600억 원의 대출기금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IBK기업은행은 다음 달 초부터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5억 원 한도 내에서 대출금리 0.92%의 기본 감면 적용하고, 기업 신용도 등에 따라 최대 1.4%를 추가해 총 2.32%의 감면을 지원한다.

특히 경북·대구지역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는 최대 2억 원까지 중복 지원을 가능하도록 하고, 보증 한도를 초과하더라도 신용도와 담보 유무에 따라 추가 대출을 제공할 방침이다.

자금 대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은 가까운 IBK기업은행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채희봉 사장은 “이번 동반성장펀드 확대가 코로나19로 피해가 극심한 경북·대구지역 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기업으로서 지역경제 회복과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