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산채 판매 노력에 농가 '웃음꽃'
울릉군, 산채 판매 노력에 농가 '웃음꽃'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7일 16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00만원 상당 물품 판매 성과
울릉 산채농가가 코로나 청정 울릉도 특산물 부지갱이 생채를 한창 수확하고 있다.
울릉군(군수 김병수)이 코로나 19 청정 울릉도에서 생산되는 특산물 산채의 생채 판매 노력으로 울릉산채농가의 생계 극복 및 소득증대에 큰 힘을 보탰다.

군은 지난 달 9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국 지자체, 울릉 향우회, 자매도시, 등에게 서한문을 발송해 특산품산채 판매를 호소한 바 있다.

경북도에서 실시하고 있는 ‘농특산물 팔아주기 품앗이 완판운동’ 및 서한문 호소와 SNS 홍보를 연계한 직거래 알선을 적극적으로 펼쳤다.

그 결과 울릉도 대표 봄철 나물인 부지갱이, 산마늘(명이) 생채 약7400㎏정도 4500만원 상당을 전국적으로 판매 했다.

또한 대구경북 의료진, 봉사자에게 사기진작과 용기를 북돋아주기 위해 지난달 울릉도 생채 1400㎏(부지갱이700㎏, 명이700㎏)로 만든 장아찌 2700통을 전달한 바 있다.

울릉군의 올해 생채 생산량은 부지갱이 생채 1차 생산기준으로 울릉농업협동조합 수매 40t, 택배물량 105.8t, 개인업체 40.5t, 기타 7.4t으로 총 195.6t 출하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소득증대에 기여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지만 전국에서 울릉 청정 나물을 구매해주어 큰 도움이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하며, “관광 활성화 및 농·수산물 판매 대책을 수립해 코로나19 종식시까지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