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봉화군, 특별재난지역 피해 농가 자금 지원
봉화군, 특별재난지역 피해 농가 자금 지원
  • 박문산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7일 17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2일까지 수요조사 실시
봉화군농업기술센터.
봉화군은 다음달 22일까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 피해 농가 농축산경영자금지원 수요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 여파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 농업인에게 농축산경영자금 상환연기와 이자감면 조치를 취하는 등 농가 정책자금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대구광역시와 경북 경산시·청도군·봉화군 등 특별재난지역에 거주하면서 코로나19로 피해를 겪고 있는 농가를 대상으로 농축산경영자금 상환을 최대 2년간 연기하고, 이자 감면을 추가 지원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본인이나 배우자 등 가족의 코로나19 감염 또는 감염의심으로 격리되거나, 농작업 보조인력 구인난을 겪는 농가에게 1년을 지원한다.

2월1일부터 4월30일까지 3개월간 매출 감소로 경영난을 겪는 농가에는 매출 감소액이 30~49%일 경우 1년, 50%이상은 2년간 지원한다.

이러한 피해조건에 부합하는 농가는 오는 5월 1일부터 농지소재지 해당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봉화군에서 피해내역을 확인한 후 관련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받는 농가에게 실직적인 도움과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