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사투 대구동산병원 여성 샤워실 불법촬영…경찰 수사
코로나19 사투 대구동산병원 여성 샤워실 불법촬영…경찰 수사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8일 15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중부경찰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동산병원에서 불법촬영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8일 대구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달 중순 병원 여성 샤워실에서 불법촬영이 이뤄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한 여성 자원봉사자가 샤워 중 촬영음을 들었고 불법촬영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를 봤다는 것이다.

해당 샤워실은 간호사를 포함해 여성 자원봉사자들이 이용하는 만큼 파장이 커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병원 내 CCTV 등을 분석하는 등 용의자를 특정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