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 산불 피해 조사에 드론 등 첨단기술 도입
안동 산불 피해 조사에 드론 등 첨단기술 도입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03일 18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04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호우·태풍 2차 피해 예방
산림청이 지난 24일 안동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의 피해 조사를 위해 첨단 ICT기술을 도입한 드론을 투입해 현장 조사를 펼치고 있다.산림청 제공
산림청(청장 박종호)이 지난달 24일 안동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의 피해 조사를 위해 드론 등의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한 조사를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국립산림과학원 무인기운영센터가 산불의 피해 면적을 산정하기 위해 다중분광감지기(센서)를 비롯해 열화상 감지기(센서)를 장착한 드론을 투입해 산불 피해지를 촬영하고 있다. 촬영된 영상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나무의 산불 피해 수준을 심각, 중간, 약함으로 자동 구분한다.

특히 다중분광감지기(센서)의 경우 주로 인공위성에 탑재된 시스템으로 식생의 활력도를 통해 산불피해 규모를 분석할 수 있도록 색 감지 외에도 근적외선(Near-Infrared)과 적색경계밴드(Red-edge)가 포함돼 드론에 탑재할 경우 공간해상도가 10배 가량 정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산림청은 산불 피해지 영상을 참고해 여름철 호우와 태풍에 의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산사태 우려 지역을 선정해 관리해나갈 방침이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