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천시, 과수농가 저온피해 최소화 '온 힘'
영천시, 과수농가 저온피해 최소화 '온 힘'
  • 권오석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05일 17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06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문 시장이 임고면 효리 살구농가를 방문해 이상저온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영천농업기술센터 제공
영천시는 최근 이상저온 현상에 따른 농작물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행정력을 총 집중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4월 5일부터 9일까지 기온이 최대 영하 4.9℃까지 내려가면서 과수 개화기를 앞둔 배·살구·복숭아·자두 등의 작목에서 농작물 저온피해가 크게 나타났다는 것.

이후에도 지역에 수차례 이상저온 현상으로 냉해가 발생하는 등 농가들의 피해가 잇따르자 오는 22일까지 정밀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농작물 피해 조사는 해당 농가와 마을 이·통장, 담당 공무원이 현장조사를 실시해 피해면적을 산출하고 결과에 따라 복구계획 수립 및 피해농가 재난지원금 지원을 통해 농가 피해를 최소화 한다.

시 관계자는 “피해를 입은 농가들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 자연재난피해신고서를 빠짐없이 제출해주기 바라며 최근 이상기후로 인한 자연재난이 잦아지는 만큼 농작물 재해보험을 꼭 필수로 가입해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최기문 시장은 “개화기 이상저온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수 농가를 위해 미세 살수시설 등 항구적인 대책을 마련해 농민의 정성과 노력이 알찬 결실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