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제철소, 철강 부산물 더스트·슬러지 재활용 성공
포항제철소, 철강 부산물 더스트·슬러지 재활용 성공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05일 20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06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개선·원가 절감 효과
포항제철소 제선부와 환경자원그룹이 철강 부산물 재활용에 성공했다.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부산물을 재활용해 만든 원료를 검토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철강 생산공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재활용해 환경개선과 원가 절감에 성공했다.

5일 포항제철소에 따르면 제선부와 환경자원그룹이 기존에 버려지던 더스트(Dust)·슬러지(Sludge) 등 부산물을 새롭게 재가공해 1분기에만 수억원의 비용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더스트와 슬러지는 제철 공정에서 발생하는 대표적인 부산물이다.

철 성분 함유량에 따라 제철 원료로 재활용되기도 하지만 성분이 부적합할 경우 매립해야 하지만 매년 매립 비용이 증가추세여서 원가상승의 원인 돼 왔다.

이에 따라 포항제철소는 꼼꼼한 검토 끝에 철 성분이 낮고 수분량이 높아 기존에는 재활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던 전기강판 슬러지·냉연 슬러지·연주 슬러지·더스트 등의 재활용 가능성을 찾아냈다.

성분 재검토를 통해 철 함유량은 낮지만 아연과 탄소 함유량이 우수해 수분만 제거하면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포항제철소는 이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소각재와 전기강판 슬러지 재활용에 나섰다.

특히 재활용의 관건인 수분 제거 작업은 협력사와 손을 잡고 해결했다.

재활용 가공업체인 레스코(RESCO)는 기존 수분 함유량이 높아 매립할 수 밖에 없었던 슬러지를 자체 건조 기술과 노하우로 소결 원료로 탈바꿈시켰다.

소결은 원재료인 철광석 가루를 고온으로 녹여 5~50㎜ 크기의 덩어리로 만든 원료를 말한다.

현재 제선부는 하루 약 4만 1000t의 소결 원료를 사용하며, 이 중 약 5%인 2000t이 재활용된 함철 부산물이다.

포항제철소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냉연과 연주 슬러지 등 다른 부산물도 테스트를 거쳐 원료로 재활용해 환경 개선과 비용 절감에 힘쓸 예정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