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종숙 대구 수성구의원 "첫째 아이부터 출산 축하금 지급" 촉구
김종숙 대구 수성구의원 "첫째 아이부터 출산 축하금 지급" 촉구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07일 18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08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35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
김종숙 수성구의원.
김종숙 대구 수성구의회 의원은 7일 열린 제235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첫째 아이 출산축하금 지급과 출산축하금 현실화를 촉구했다.

김 구의원은 “2018년 기준 수성구의 출생아 수가 1714명에 그치는 등 출산율이 매우 낮은 상황에서 둘째 아이부터 지원금을 준다는 것은 현실에 맞는 출산정책이 아니다”라면서 “첫째 아이부터 출산축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구의원은 또 “현재 둘째 아이에게 20만 원, 셋째 아이에게 50만 원을 1차례에 한해 지급하고 있는데, 이 금액도 턱없이 부족하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교육환경과 양육이 힘겨운 현실에서도 첫째를 낳았기 때문에 국가와 지방정부가 본인의 양육과 출산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는 금액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출산장려금도 둘째 아이부터 월 5만 원씩 24개월 동안 120만 원, 셋째 아이는 월 20만 원씩 18차례 총 360만 원을 주고 있는데, 이 금액도 정부가 출산과 양육의 문제에 부담을 함께 하고 있다는 체감이 크지 않다”고 지적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