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재난긴급생활비 '온누리상품권' 천덕꾸러기 신세
재난긴급생활비 '온누리상품권' 천덕꾸러기 신세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07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08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족한 사용처·까다로운 가맹 요건에 주민·상인 '분통'
문경시 정부에 한시적 완화 건의…지자체들 해법 고심
온누리 상품권.
재난 긴급생활비를 온누리상품권으로 선택·지급 받은 경북 일부 지역민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벼랑 끝에 놓인 소상공인들이 사용처 부족과 까다로운 가맹점 등록요건 등으로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경북도 23개 시·군 중 구미·안동·상주·문경시 등 4개 지역은 재난 긴급생활비로 온누리상품권을 포함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재난 긴급생활비로 지급되는 방식은 온누리상품권·선불카드·지역사랑 상품권 등이 있다.

하지만 정작 온누리상품권을 선택한 이들 4개 지역주민들은 가맹점 부족을 이유로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지역 사랑 상품권을 발행하지 않는 상주시와 면 지역이 많은 문경시 주민들의 원성이 높다.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은 전통시장·상점가·상권활성화구역 등에 한정돼 있어 생필품 구매가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지역 사랑 상품권은 대형마트, 유흥주점 등을 제외하고 가맹점 등록을 하면 돼 사용처가 다양하다.

구미시의 경우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은 650곳에 불과하지만, 구미사랑 상품권 가맹점은 5000곳에 이른다.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으로 등록할 수 없는 소상공인도 불만은 마찬가지다.

이들은 코로나19 이후 손님 발길이 끊어지면서 생계가 위협받고 있는 만큼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을 코로나19 상황에는 예외로 확대해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19로 풀린 재난 긴급생활비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기대를 했지만 모처럼 온 손님도 보내는 일이 허다하다는 이유다.

지역 사랑 상품권이 없는 이들 지역 소상공인의 경우 온누리상품권은 그림의 떡 신세다. 대안으로 선불카드가 있지만, 제작 시간이 있어 아직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상주 시내에서 자영업을 하는 A씨(45·여)는 “재난 긴급생활비는 코로나19사태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특별히 지급된 것 아니냐”며 “특별한 상황인 만큼 온누리상품권도 일정 기간 지역사랑 상품권과 같이 여러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상주시 관계자는 “온누리상품권은 전통시장 활성화와 상점가 육성을 위한 법률로 발행된 것”이라며 “온누리상품권은 중소기업벤처부 주관으로 진행되고 관리되는 것으로 상주시에서 변경하거나 등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가맹점 등록은 상인회를 통해 지방중소벤처기업청에서 할 수 있고, 관리된다”며 “재난 긴급생활비가 5월부터 카드형으로 발급 예정으로 지역 내 카드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등록을 못 한 일부 상인들은 손님으로부터 온누리상품권을 몰래 받은 후 개인용도로 사용하는 상황까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 재난 긴급생활비로 받는 선불카드는 8월 말까지 사용해야 하지만 온누리상품권은 사용 기간이 5년인 데다 전국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문경시의회는 지난 6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된 온누리상품권 사용처와 관련해 긴급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최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된 온누리상품권의 사용처가 전통시장, 상점가, 상권활성화구역의 가맹점으로 한정되는 등 사용처 제한으로 가맹점에 가입되지 못한 소상공인과 가맹점이 없는 지역민들의 불만이 폭증함에 따라 마련됐다.

문경시의회는 문경시로부터 온누리상품권의 사용처 확대를 위한 대응방안을 듣고 해결책을 논의했다.

문경시는 이날 온누리상품권의 한시적인 사용처 확대를 위해 시장군수협의회 안건으로 정부에 건의했고, 중소벤처기업부와 경상북도 부단체장 영상회의 시에도 가맹점 확대를 건의하는 등 상품권의 사용처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는 23개 시·군과 예산을 나눠 부담해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에 코로나19사태에 따른 재난 긴급생활비를 1인 가구 50만 원, 2인 가구 60만 원, 3인 가구 70만 원, 4인 가구 80만 원씩 지급하고 있다.

이는 중앙정부가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과는 별개다.


황진호 기자, 오종명 기자, , 김범진 기자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