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선박 음주 운항 적발시 '징역 1년'…바다의 '윤창호법' 19일부터 시행
선박 음주 운항 적발시 '징역 1년'…바다의 '윤창호법' 19일부터 시행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1일 20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2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습 운항·음주측정 거부자 벌칙도
해사안전법 2020.5.19 시행.해양수산부
바다의 ‘윤창호법’이 오는 19일부터 시행된다.

해양수산부는 선박 음주운항 처벌 강화를 위한 개정 해사안전법·선박직원법이 19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 법률은 지난해 2월 발생한 러시아 화물선 씨그랜드호의 광안대교 충돌사고를 계기로, 음주 상태로 선박을 운항하는 사람에 대한 처벌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개정 해사안전법 주요 내용은 △음주 정도에 따른 처벌기준 강화 △상습 음주 운항자와 음주측정 거부자에 대한 벌칙 강화 등이다.
선박직원법 개정안. 해수부
먼저 음주 정도에 따른 처벌기준을 강화에는 5t 이상 선박운항자나 도선사가 음주운항 중 적발되는 경우 △혈중알코올농도 0.03~0.08%는 징역 1년 또는 벌금 1000만 원 이하 △0.08~0.20%는 징역 1~2년 또는 벌금 1000만~2000 만 원 △0.20% 이상은 징역 2~5년 또는 벌금 2000만~3000만 원의 처벌을 받게 된다.

이어 상습 음주 운항자와 음주측정 거부자에 대한 벌칙도 강화했다.

기존 처벌규정에는 위반·거부횟수에 따른 차등이 없었으나, 앞으로는 음주 운항이나 음주 측정 거부가 2회 이상이면 징역 2~5년이나 벌금 2000만~3000만 원 처벌을 받게 된다.

개정 ‘선박직원법’에서는 선박 음주 운항 시 해기사 면허에 대한 행정처분을 강화했다.

혈중알코올농도가 0.03~0.08%인 경우와 음주측정 거부가 1회인 경우에는 업무정지 6개월을 처분하고, 첫 음주운항이더라도 혈중알코올농도가 0.08% 이상이거나 2회 이상 위반 및 또는 인명피해사고를 낸 경우, 음주측정을 2회 이상 거부할 때는 바로 해기사 면허가 취소된다.

해수부 관계자는 “ ‘한 잔은 괜찮겠지’하는 안일한 생각은 바다에서도 더 이상 허용되지 않으니, 이번 개정 법률 시행을 계기로 선박운항자의 경각심이 한층 높아지고 음주 운항이 근절 되길 바란다”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