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80대 노인 치고 달아난 전과 18범 50대 ‘징역 4년’
80대 노인 치고 달아난 전과 18범 50대 ‘징역 4년’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1일 20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2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제1형사단독 이호철 부장판사는 교통사고를 내고도 피해자를 구호하지 않고 도주해 숨지게 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씨(52)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2일 밤 10시께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 국도에서 자신의 화물차량을 운행하던 중 갓길을 따라 걷던 B씨(83·여)를 차량 조수석 후사경으로 부딪쳐 넘어지게 했다. 그런데도 A씨는 구호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현장을 떠나 B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부장판사는 “죄질이 좋지 않은 데다 유족과 합의하지 못한 점, 유족이 엄벌을 탄원하는 점, 징역형의 전과를 비롯해 18차례의 범죄 전력이 있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