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2020 영덕황금은어축제’ 전면 취소…코로나19 장기화 여파
‘2020 영덕황금은어축제’ 전면 취소…코로나19 장기화 여파
  • 최길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17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3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2억 지역경제 회복 사용
영덕군청
‘2020 영덕황금은어축제행사’가 전면 취소됐다.

영덕군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7월 개최 예정인 영덕황금은어축제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축제추진위원회, 사회단체 관계자와 협의 끝에 군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축제 예산 2억원은 지역경제 회복에 사용한다.

영덕군은 군어로 지정한 황금은어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매년 황금은어 반두잡기 체험, 어린이 민물고기 맨손 잡기 체험, 특산물 판매, 가족 물놀이 체험 등으로 구성한 황금은어축제를 열었다.

영덕 오십천에 서식하는 은어는 아가미 뒤쪽 황금빛 문양이 다른 지역 은어보다 진하고 뚜렷해 황금은어로 불린다. 수박향이 짙고 비린내가 없으며 맛이 담백한 것이 특징이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아직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심할 단계가 아니며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이 이뤄지는 상황에 지역사회 감염 예방과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며 “내년에는 더욱 알찬 준비로 영덕군민과 영덕군을 찾는 관광객이 공감하고 만족 할 수 있는 축제를 준비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