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임이자 의원 대표발의 '구직자취업촉진법' 환노위 통과
임이자 의원 대표발의 '구직자취업촉진법' 환노위 통과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18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3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사회안전망 구축 최선
임이자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미래통합당 간사)이 대표발의한 실업자 취업지원 등에 관한 법률안의 내용을 골자로 고용노동소위 심사에서 대안반영된 구직자 취업촉진 및 생활안정지원에 관한 법률안이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통과됐다.

구직자 취업촉진 및 생활안정지원에 관한 법률안은 근로능력과 구직의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에게 통합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생계를 지원함으로써 구직활동 및 생활안정의 도모를 목적으로 한다.

정부는 2009년부터 고용보험의 보호영역 밖에 있는 국민에게 구직기간 동안 취업지원서비스와 수당을 지급하는 취업성공패키지 사업과 청년구직활동지원금제도를 실시하고 있으나, 이는 법적 근거가 없는 사업으로 체계적이고 제도적인 지원이 어려운 한계가 있다.

이에 임 의원은 국가가 실업자의 취업에 필요한 통합적인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개인별로 제공하고 이러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자에게는 생계부담을 완화하기 위하여 구직촉진수당을 지급하도록 하는 법률을 제정한 것이다.

임 의원은 “저소득층은 단기적인 일자리에 주로 종사하여 실업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고, 고용보험에 가입하는 비율이 현저히 낮아 실직 시 빈곤에 이를 우려가 굉장히 크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구직활동 위축으로 실업자가 무려 118만에 달한다. 본 법률안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일자리와 생활을 영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