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병석·김진표,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경쟁…민주당, 25일 경선
박병석·김진표,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경쟁…민주당, 25일 경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1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3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자 대상 기후 재난 비상 대응 국회 토론회에서 제21대 국회의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왼쪽)과 김진표 의원이 악수하고 있다.연합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과 부의장을 오는 25일 경선을 통해 선출하기로 했다.

민주당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영주)는 12일 오전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문진석 선관위 대변인에 따르면 오는 15일 의장단 후보 등록 공고 후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후보 등록을 받는다. 후보자 정견발표는 의장 후보 10분, 부의장 후보 7분씩 진행하기로 했다.

의장단 후보가 단수일 경우 투표 없이 당선되고, 복수 후보로 경선을 치러 동률이 나오더라도 결선 투표는 하지 않기로 했다.

현재 국회의장 후보는 최다선인 6선 박병석 의원(대전 서갑)과 5선 김진표 의원(경기 수원무)의 양자대결 구도다.

여당 몫 부의장에는 5선인 이상민 의원과 4선 김상희 의원이 도전 의사를 밝힌 가운데 5선인 변재일·안민석 의원 등도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당내에서는 여성 당선인들을 중심으로 김상희 의원 추대론이 나오고 있어, 제헌 국회 이후 첫 여성 부의장이 나올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편, 입법부 수장으로 국가 의전서열 2위인 국회의장은 관례상 원내 1당이 맡게 돼 있다. 임기는 전반기와 후반기로 나눠 2년씩 맡는다. 국회의장은 제1당이 내부 경선을 통해 후보를 추천하고 본회의에서 무기명 표결을 통해 재적의원 과반의 득표를 얻으면 당선된다. 부의장 2명은 여당 몫 1명, 야당 몫 1명으로 추천을 받아 표결을 거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