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중앙선관위 "구리서 4·15 총선 투표용지 6장 분실" 확인
중앙선관위 "구리서 4·15 총선 투표용지 6장 분실" 확인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1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3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의원 증거자료와 동일…절도 용의자 추적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채 무더기로 비례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연합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4·15총선 사전투표 조작설’을 제기한 가운데 경기도 구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비례대표 투표용지 6장이 분실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선관위 조사 결과 분실된 투표용지들은 전날 민경욱 의원이 ‘부정선거 개표 증거’로 제시한 것들이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구리 선관위에서 비례대표 투표용지 6장이 분실됐다”며 “투표용지 일련번호를 추적한 결과 민 의원이 전날 공개한 비례대표 용지와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중앙선관위는 투표용지 절도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으며, 수사당국에도 고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또, 민 의원 측에 투표용지를 입수한 경위를 묻고 있으며, 만약 입수 경위를 밝히지 않으면 법적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민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국민주권회복 대회’를 개최하고 “투표 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가 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며 이를 공개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