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인도네시아서도 '쌀 ATM기'…코로나 빈곤층에 단비
인도네시아서도 '쌀 ATM기'…코로나 빈곤층에 단비
  • 연합
  • 승인 2020년 05월 12일 18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카르타 수도권에 10대 설치…정부 보조로 쌀 1.5㎏씩 배급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설치된 ‘쌀 ATM기’[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설치된 ‘쌀 ATM기’[로이터=연합뉴스]

베트남에 이어 인도네시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곤란을 겪는 빈곤층을 위해 쌀을 배급하는 ‘쌀 ATM기’가 등장했다.

12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자카르타 수도권에 쌀 ATM기 10대를 설치했다.

쌀 ATM기는 하루 1천명의 빈곤층에게 쌀 1.5㎏씩, 모두 1.5t을 배급한다.

쌀 ATM기 옆에는 정부 보조 인력이 배치돼 있어 완전 자동으로 쌀을 주는 시스템은 아니지만 정확한 양을 빠른 속도로 배급하는 데 도움이 된다.
 

자카르타 ‘쌀 ATM기’에서 쌀 1.5㎏ 배급받는 여성[로이터=연합뉴스]
자카르타 ‘쌀 ATM기’에서 쌀 1.5㎏ 배급받는 여성[로이터=연합뉴스]

자카르타 외곽 드폭시의 쌀 ATM기에 줄을 선 린다 사프리(28)는 “나는 지난주에 회사에서 해고당했고, 남편 역시 퇴직금도 못 받고 해고당했다”며 “지원되는 쌀이 많지는 않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 270억 달러(32조8천억원)를 투입하기로 하고, 최대 1천만 가구에 식량 지원과 전기요금 할인 등 사회복지를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쌀 배급 대상은 일용직 근로자, 실업자, 무주택자, 빈곤층으로 설정됐다.

쌀 ATM기 앞에 줄 선 베트남 빈곤층[하노이=연합뉴스]

쌀 ATM기는 앞서 지난 달 베트남 호찌민시에 처음으로 등장한 뒤 하노이·껀터시와 롱안·후에·떠이 응우옌·푸옌성 등으로 확대됐다.

베트남의 쌀 ATM기는 정부 주도로 설치된 것이 아니라 독지가들이 먼저 기부 활동을 시작했고, 좋은 뜻에 공감하는 후원자들이 쌀을 잇달아 기탁해 운영이 이뤄졌다.

가구당 하루 1차례만 받을 수 있도록 거주증을 확인한 뒤 줄을 서서 쌀 ATM기 버튼을 밟으면 기계에서 쌀 1.5∼3㎏이 나오는 방식이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4천265명, 사망자는 991명이고, 베트남의 확진자는 288명으로 큰 차이가 난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달 말 코로나19 퇴치에 성공했다고 선언하고 경제 회생 모드로 전환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