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어쩌다 기부천사"…긴급재난지원금 실수 기부 잇따라
"어쩌다 기부천사"…긴급재난지원금 실수 기부 잇따라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19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3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부터 '실수 기부' 신청 당일 카드사 콜센터·홈피서 수정 가능
12일 서울 성북구청에서 직원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과 관련해 안내, 상담을 하고 있다.연합

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가운데 신청 과정에서 누르는 ‘동의’ 버튼 중 기부 신청에 대한 의사를 묻는 질문이 있어 의도치 않게 지원금을 기부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렇듯 실수로 지원금을 기부했을 경우, 지원금을 신청한 당일 해당 카드사를 통해 기부를 취소 할 수 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청 첫날인 11일부터 ‘재난지원금을 실수로 기부했다’는 게시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애초에 기부 동의가 헷갈리게 설정돼 있다’, ‘의도치 않게 기부 천사가 됐다’를 비롯해 ‘내가 언제 전액기부에 동의했냐’ 등 불만 가득한 의견들을 쏟아냈다.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기 위해선 기부 항목에 금액을 입력하고 신청 버튼을 눌러야 한다.

고객들은 무심결에 본인 인증과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위한 약관’에 동의하는 절차를 거쳐 마지막에 재난지원금 기부 여부를 묻는 항목까지 연달아 ‘동의’ 버튼을 누르다 기부에도 동의를 하게 되는 것이다.

‘실수 기부’가 잇따르자 각 카드사는 당일 신청분에 한해서는 기부 취소나 금액 수정을 허용키로 했다.

실수로 기부를 선택했다면 당일 오후 11시 30분까지 해당 카드사 콜센터를 통해 취소를 요청하면 변경이 가능하다.

또 현재 KB국민카드와 BC, NH농협, 하나, 롯데 등 5개 카드사 홈페이지에 취소 버튼이 마련됐다. 신한카드와 삼성, 현대카드 등은 콜센터를 통해 취소 신청을 할 수 있다. 전액 취소뿐만 아니라 기부금 변경도 가능하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는 ‘실수 기부’를 방지할 장치를 마련해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행안부는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13일부터는 전액 기부를 선택할 경우 팝업창으로 재차 확인할 수 있도록 모든 카드사에 개선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부금을 실수로 입력하면 신청 당일 카드사 콜센터와 홈페이지에서 수정할 수 있게 했고, 당일 수정하지 못해도 추후 주민센터 등을 통해 수정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원금 신청과 기부가 한 화면으로 구성돼 의도치 않은 기부를 유도한다는 지적에 대해 행안부는 “기부를 시스템적으로 유도한다는 것과 약관 전체 동의 시 기부에도 동의한 것으로 처리된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지원금 신청과 기부를 한 화면에 구성한 것은 트래픽 증가로 인한 시스템 부하를 줄이기 위한 조치”라고 해명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