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물류법인 'GSP' 연내 돛 올린다
포스코 물류법인 'GSP' 연내 돛 올린다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20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3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운송업 진출 의혹은 일축
포스코 본사 전경.
포스코가 본사 부서별 및 계열사별로 흩어져 있던 물류업무를 통합시켜 효율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12일 물류통합 운영법인‘포스코GSP(Global Smart Platform)(가칭)’를 연내 출범한다고 밝혔다.

새로 출범하게 될 물류 통합법인은 포스코 및 그룹사 운송물량의 통합계약과 운영관리를 담당하고, 물류파트너사들의 스마트·친환경 인프라 구축을 지원해 물류 효율과 시너지를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에 따르면 현재 철강원료 구매 및 국내외 제품 판매와 관련된 각종 운송계약이 포스코 내부의 여러 부서에 분산돼 있는 데다 포스코인터내셔널·SNNC·포스코강판 등 계열사별로 물류 기능이 흩어져 있다.

특히 지난해 물동량(계열사 포함)은 1억6000만t으로 물류비만 3조원 규모에 이르지만 물류업무가 회사별·기능별로 분산돼 판매 및 조달 지원 기능으로만 운영되는 등 효율성과 전문성 제고가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본사 및 그룹 내 물류기능을 하나로 통합해 운영할 경우 중복과 낭비를 제거해 효율성을 높이고,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 중후장대한 철강업 특성상 물동량이 많아 유럽·일본·중국 등 글로벌 철강사들은 물류 효율성 및 전문성 제고를 위해 이미 물류 전문계열사를 운영하고 있다.

따라서 포스코도 이번 물류통합 법인을 통해 원료 및 제품의 수송계획 수립·운송 계약 등의 물류업무를 통합하는 한편 인공지능과 로봇기술 기반의 물류 플랫폼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재 중소협력사에 이전하고 있는 포스코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물류파트너사에게도 접목시켜 스마트화를 함께 추진한다.

일례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AI배선시스템’구축 등을 통해 선박이 항구에서 대기하는 시간을 최소화시켜 손실과 비용을 줄이면 그 성과를 물류파트너사와 공유하는 등 상생과 협력에 기반해 생태계를 강건화 한다.

이와 함께 신설 물류통합 법인은 엄격해지는 국제환경규제에 대응해 물류파트너사와 함께 친환경 물류 인프라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국내 해운·조선사와 협업해 선박 탈황설비 장착 및 LNG추진선 도입 지원·디젤 엔진 등으로 작동하는 항만 설비의 전기동력으로의 전환 지원·친환경 운송차량 운영 지원 등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공정한 경쟁을 촉진하고 동반성장을 위해 화물차주와의 운송 직거래 계약을 도입 키로 하고, 입찰참여-화물운송-운송료 정산까지 가능한 모바일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포스코는 이미 개인 화물차주를 대상으로 포항 및 광양제철소 육상운송 직접 참여자 모집에 들어갔으며, 오는 6월부터 시범 운영을 거쳐 개선사항 등을 반영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포스코는 물류통합법인 설립 시 해운·운송업까지 진출해 물류 생태계가 황폐화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현행 해운법상 대량화주가 해상운송사업에 진출하는 것은 엄격히 제한되고 있으며, 포스코는 해운업은 물론 운송업에 진출할 계획이 없다”고 못 박았다.

또한 물류통합법인 설립에 따른 효율성 제고 및 전문성 강화를 통해 그룹 내 시너지 효과를 내면, 그 성과의 공유는 물론 장기 전용선 계약을 비롯한 기존 물류 파트너사들과의 계약 및 거래 구조도 변동 없이 유지하는 등 상생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