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대구서 해외여행 대신 명품백 구매 행렬
[포토] 대구서 해외여행 대신 명품백 구매 행렬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외여행이 불가능 해지자 ‘여행 대신 명품백이라도 사자’는 이들이 늘고있는 가운데 12일 대구 중구 한 백화점 앞에 핸드백을 구매하려는 시민들의 줄이 백화점 외부까지 연결돼 있다.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샤넬(Chanel)이 오는 14일부터 주요 핸드백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알려지자 백화점 개장 전부터 밖에서 줄을 섰다가 문이 열리자마자 매장으로 달려가는 ‘오픈런’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외여행이 불가능 해지자 ‘여행 대신 명품백이라도 사자’는 이들이 늘고있는 가운데 12일 대구 중구 한 백화점 샤넬 매장 앞에 핸드백을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샤넬(Chanel)이 오는 14일부터 주요 핸드백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알려지자 백화점 개장 전부터 밖에서 줄을 섰다가 문이 열리자마자 매장으로 달려가는 ‘오픈런’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외여행이 불가능 해지자 ‘여행 대신 명품백이라도 사자’는 이들이 늘고있는 가운데 12일 대구 중구 한 백화점 샤넬 매장 앞에 핸드백을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샤넬(Chanel)이 오는 14일부터 주요 핸드백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알려지자 백화점 개장 전부터 밖에서 줄을 섰다가 문이 열리자마자 매장으로 달려가는 ‘오픈런’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외여행이 불가능 해지자 ‘여행 대신 명품백이라도 사자’는 이들이 늘고있는 가운데 12일 대구 중구 한 백화점 샤넬 매장 앞에 핸드백을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샤넬(Chanel)이 오는 14일부터 주요 핸드백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알려지자 백화점 개장 전부터 밖에서 줄을 섰다가 문이 열리자마자 매장으로 달려가는 ‘오픈런’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외여행이 불가능 해지자 ‘여행 대신 명품백이라도 사자’는 이들이 늘고있는 가운데 12일 대구 중구 한 백화점 샤넬 매장 앞에 핸드백을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샤넬(Chanel)이 오는 14일부터 주요 핸드백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알려지자 백화점 개장 전부터 밖에서 줄을 섰다가 문이 열리자마자 매장으로 달려가는 ‘오픈련’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