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상] ‘n번방’ 운영자 ‘갓갓’ 구속... 13일 신상공개여부 결정
[영상] ‘n번방’ 운영자 ‘갓갓’ 구속... 13일 신상공개여부 결정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드라인]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성착취물 제작해 유포한 ‘n번방’ 개설자 갓갓이 모든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법원은 문씨가 도망할 우려가 있다며 12일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리포트]

아동·청소년의 성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n번방’ 최초 운영자 24살 문 모씨가 구속됐습니다.

12일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문씨가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한 겁니다.

문 씨의 범죄 혐의는 아동청소년 성보호법상 음란물제작과 배포, 아동복지법위반, 형법상 강요·협박죄 등 입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나온 문 씨는 혐의를 인정한다며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n번방’ 운영자 문 모(24) 씨

“(혐의인정하십니까?) 네 인정합니다.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어요?) 피해자들에게 죄송합니다. (결정적 근거가 뭔가요 자백하게 된?) ... ”

지난해 7월부터 갓갓을 추적해 온 경찰은 지난 9일 갓갓으로 의심되는 문 씨를 소환해 조사하던 중 자백을 받아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긴급 체포 했습니다.

‘n번방’ 최초 개설자인 갓갓이 구속되면서 경찰수사에도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n번방’과 ‘박사방’ 사건 등 성인과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공유하고 판매한 주요 인물이 모두 구속됐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13일 변호사 등 내·외 인사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문 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또 법적 구속기간인 두달 간 문씨의 범죄 혐의 입증과 조주빈 등과의 범죄 연관성을 비롯한 추가 범행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북일보 이정목입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