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황남동 황리단길 일원 도로통행체계 개선
경주시, 황남동 황리단길 일원 도로통행체계 개선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3일 16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4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부터 대릉원 남쪽 돌담길 차 없는 거리 시범운영
경주시가 황남동 황리단길 일원의 교통혼잡 문제 해결을 위해 오는 23일부터 ‘차 없는 거리’ 시범운영과 일방통행 시행 등 도로교통체계를 개선키로 했다.
경주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며 차량과 관광객이 뒤섞여 큰 혼잡을 빚고 있는 황리단길 일원의 도로통행체계가 개선된다.

13일 경주시에 따르면 황남동 일원의 침체된 관광 상권 활성화와 교통 혼잡 문제 해결을 위해 오는 23일부터 대릉원 남쪽 돌담길에 ‘차 없는 거리’를 시범운영하고, 황리단길은 일방통행을 시행한다.

‘차 없는 거리’ 시범운영 구간은 CU경주황리단길 점 앞 삼거리에서 숭혜전 북서쪽 모퉁이까지 약 460m 구간이며, 9월 30일까지 매주 주말 및 휴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차량 출입을 전면 통제한다.

시는 앞서 지난 2월 ‘차 없는 거리’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통해 상인과 주민들의 의견 수렴하고, 경주경찰서 협의 등 절차를 거쳐 행정예고를 진행한 상태이다.

9월 30일까지 시범운영을 통해 시민, 관광객의 의견을 수렴 후 보완해 향후 ‘차 없는 거리 상시시행’ 여부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황리단길 일방통행’ 구간은 내남사거리에서 황남초교사거리 방향 700m구간에 대해 6월 초부터 시행하며, 앞으로 보행환경개선사업으로 보행자 전용도로를 개설할 예정이다.

황리단길 일원은 일방통행 시행여부와 방향에 대해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 동안의 주민협의를 거쳐 결정된 사항이며, 올해 4월 행정예고를 마친 상태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황리단길 일방통행, 대릉원 돌담길 차 없는 거리 시범시행 등 황남동 일원 도로통행체계 개선을 통해 볼거리, 먹거리가 풍부하며, 사람이 중심이 되는 명품 관광명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