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양북 청정해역에 어린 전복 29만 마리 방류
경주시, 양북 청정해역에 어린 전복 29만 마리 방류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4일 16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5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14일 양북면 4개 마을어장에 전복 치패 29만 마리를 방류했다. 사진은 지난해 감포 해역에 전복 치퍠를 방류하는 모습. 경주시
경주시는 14일 양북면 봉길, 죽전, 읍천, 하서어촌계 마을어장 4개소에 전복 치패 29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전복은 경상북도 지역 내 종자생산업체에서 생산된 크기 4㎝ 이상의 건강한 종자로, 국립수산과학원의 방류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우량종자이다.

또한 방류지점은 전복 서식에 적합한 암초가 많고 해조류가 풍부한 서식지를 선정해 방류했다.

방류된 어린 전복은 자연증식을 통해 3~4년 후에 성패로 자라나 어민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날 방류는 어촌계 해녀들이 직접 해저 먹이가 풍부한 곳에 전복 치패를 안전하게 안착시켜 어린 전복이 해저에 잘 적응 할 수 있도록 최적의 여건을 조성해 생존율을 높였다.

양북·양남에서 생산되는 자연산 참전복은 치패에서 성패까지 연안 해역에 자생하는 미역, 다시마, 감태 등의 질 좋은 갈조류를 섭취하며 천천히 성장해 육질이 단단하고 영양소가 높아 동해안 전복 중에서도 최고 품질로 손꼽힌다.

경주시 관계자는 “수산자원 조성을 위한 방류 사업은 어촌 소득 증대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 어민들에게 매우 반응이 좋은 사업이다”며 “경제성이 있는 다양한 어패류의 지속적인 방류 사업을 통해 경주 바다의 풍부한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