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병원 암센터, 개원 13주년…위암·폐암·대장암·유방암 치료 '1등급'
안동병원 암센터, 개원 13주년…위암·폐암·대장암·유방암 치료 '1등급'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4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5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병원 로봇수술센터.안동병원
안동병원 암센터가 14일 개원 13주년을 맞았다.

지난 2001년 혈액종양내과와 2007년 5월 방사선종양학과 개설로 출범한 암센터는 그동안 방사선종양치료 6만 7000례를 달성했고 항암약물치료는 연간 2000건 이상 시행하고 있다.

수술분야에서도 위암과 폐암, 대장암, 유방암 치료 1등급 평가를 받았다.

특히 암센터가 시행하는 다학제 통합진료는 암 환자와 가족들에게 치료뿐만 아니라 심리적 안정과 도움을 주고 있다는 평이다.

다학제 진료는 여러 진료과 의사가 모여 동시에 환자 상태를 상담하면서 최적의 치료법을 논의하는 방식이다.
안동병원 암 센터 방사선 종양치료.안동병원
안동병원 암센터는 한 명의 환자를 위해 암 치료와 관련된 종양내과와 방사선종양학과, 외과, 흉부외과, 산부인과, 비뇨기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소화기내과, 호흡기내과 등 질환별로 관련 의료진이 모여 치료계획을 수립하고 효과적인 치료방향을 협의하고 있다.

이는 환자가 전문분야별 의료진을 찾아다니는 불편을 덜고 의료진이 암 환자의 효과적인 치료계획과 치료경과 등 환자 및 보호자의 상담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해 환자의 불편을 해소해 준다는 평이다.

곽동석 암 센터장(혈액종양내과 전문의)은 “많은 암 환자가 원이름을 쫓아 대도시로 가는 경향이 많은데, 수술 대기를 하다 치료 적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고, 치료 후 대도시까지 통원치료가 힘들고, 갑작스러운 응급상황에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며, “암 센터는 병원 간 의료수준 차이 없이 진단과 치료과정 그리고 치료결과가 표준화되어 있기 때문에 암 환자의 치료는 신뢰할 수 있는 가까운 병원이 환자분과 가족 입장에서 가장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