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네이버통장' 이달 말 출시…테크핀 시장 공략 첫발
'네이버통장' 이달 말 출시…테크핀 시장 공략 첫발
  • 연합
  • 승인 2020년 05월 15일 17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 최대 3% 수익·포인트 적립 등 무기…네이버페이 1시간 넘게 장애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네이버가 이달 말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출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테크핀(기술금융) 시장 공략에 나선다.

네이버의 금융 전문 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이 15일 공개한 ‘네이버통장’은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만든 비대면 CMA로, 연 최대 3% 수익률과 네이버페이 연동 등을 특징으로 한다.

네이버페이 전월 결제 실적을 기준으로 최대 연 3%(세전) 수익을 거둘 수 있다. 전월 네이버페이 결제 실적이 월 10만원을 넘으면 연 3%, 월 10만원 미만이면 연 1%다.

단, 연 3% 수익률 적용 한도는 100만원까지로, 100만~1천만원까지는 연 1%, 그 이상은 연 0.5%가 각각 적용된다.

네이버통장으로 페이포인트를 충전한 다음 네이버쇼핑·예약·디지털 콘텐츠 구매 등에서 결제하면 기존보다 0.5%포인트 높은 최대 3%까지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타행 송금도 횟수 제한 없이 무료로 가능하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올해 하반기에 투자상품·보험·예적금 등 금융상품을 더 선보일 예정이다.

최인혁 대표는 “네이버파이낸셜이 지닌 양질의 데이터 경쟁력과 기술을 금융 상품에 접목해 앞으로 고객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금융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이미 온라인 간편결제·쇼핑 시장에서 막강한 존재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은 올해 1분기 기준 네이버페이 결제 금액이 5조2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중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결제 금액은 3조5천억원으로, 쿠팡(4조8천억원)·이베이코리아(4조2천억원)에 이어 3위로 분석됐다.

한편, 네이버페이가 이날 오후 한때 장애를 일으켜 많은 사용자와 사업자들이 불편을 호소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부터 네이버페이 결제·배송 등 서비스가 장애를 일으켰다가 오후 4시 15분께 복구됐다.

갑작스러운 네이버페이의 먹통에 이용자들은 당혹해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불편을 토로했다. 포털 사이트의 급상승 검색어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