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상주 상무, 강원 2대0 제압 '첫승'…강상우·문선민 연속골
상주 상무, 강원 2대0 제압 '첫승'…강상우·문선민 연속골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6일 17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2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강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에서 상주 상무 선수들이 거수경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개막전에서 울산 현대에 완패를 당했던 상주 상무가 반전의 경기력을 보여주며 ‘병수볼’ 강원을 제압했다.

상주 상무는 16일 오후 2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에서 강원FC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상주는 이번 시즌 첫 승을 신고했고, 강원은 개막전에서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양 팀 모두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홈팀 상주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송승민, 진성욱, 안태현, 김민혁, 강상우, 박용우, 한석종, 권경원, 김진혁, 배재우, 황병근을 투입했다.

원정팀 강원은 4-1-4-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 김승대를 중심으로 2선에 조재완, 이영재, 서민우, 정석화를 투입해 공격을 전개했고, 한국영이 중앙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은 김영빈, 임채민, 김오규, 신광훈이, 골문은 이범수가 지켰다.

골 세리머니 하는 상주 강상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지난 1라운드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던 강원이 상주전에서는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했고, 오히려 상주가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21분 강상우가 임채민과 경합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자신이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선제골을 내준 강원은 전반 29분 서민우를 빼고 이현식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강원이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31분 조재완이 개인 기술로 측면을 허물어 패스를 내줬지만, 정석화의 가슴을 맞고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 강원은 전반 37분 이현식, 전반 45분 정석화가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을 만들지는 못했다.

강원이 또 한 번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5분 정석화를 대신해 김지현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강원이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9분 교체 투입된 김지현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았다. 이후 강원은 후반 23분 고무열까지 투입하며 공세를 펼쳤다.

득점 후 세리머니 하는 상주 문선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상주도 변화를 줬다. 후반 29분 문선민을 투입하며 공격에 스피드를 더했다. 결국, 이 카드가 성공했다. 후반 32분 한석종이 열어준 패스를 역습 상황에서 문선민이 잡아 빠르게 침투했고,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정확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강원이 계속해서 공격을 시도했지만 만회 골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상주의 승리로 끝이 났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