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당의 '5·18 폄훼 발언' 사과, 보수의 환골탈태 시작이길
통합당의 '5·18 폄훼 발언' 사과, 보수의 환골탈태 시작이길
  • 연합
  • 승인 2020년 05월 17일 17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8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5ㆍ18 민주화운동 폄훼ㆍ모욕 발언을 사과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당 일부 의원의 과거 발언에 대해 5ㆍ18 희생자와 유가족,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밝힌 것이다. 늦었지만 다행이다. 통합당이 5ㆍ18 의의를 새기고 환골탈태하는 계기로 삼는다면 바람직하겠다. 전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작년 2월 국회 행사에서 “5ㆍ18은 폭동”(이종명), “5ㆍ18 유공자 괴물집단”(김순례), “5·18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되는 문제”(김진태)라고 했다. 이들 언급은 5ㆍ18 망언으로 규정되어 비판받았지만, 당시 나경원 원내대표는 유감을 표하면서도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했고, 김병준 비대위원장 역시 “광주는 모두의 아픔”이라면서도 한국당은 다양한 의견이 제기될 수 있는 정당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논란이 이어지자 김 비대위원장은 며칠 뒤 대국민 사과했다.

옛 한국당 지도부의 모호한 입장에 견줘 주 원내대표의 태도는 상대적으로 선명했다. 5ㆍ18 40주년을 앞둔 통과의례가 아니길 바란다. 총선 참패 후 대혁신을 요구받는 당의 일회성 면피 이벤트여서도, 주 원내대표의 개인적인 반성에 그쳐서도 안 될 것이다. 사과와 성찰이 당 전체의 인식 전환과 실천을 동반하지 않는다면 망동은 반복될 수 있다. 언제건 경계할 일이다. 5ㆍ18 역사 바로 세우기가 김영삼 정부 때 가속됐고 그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받은 정당이 통합당이라고 한 주 원내대표의 주장에 그래서 주목하고 싶다. 반독재 민주화 투쟁에 헌신한 것만큼은 무엇보다 크게 평가받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받아 당의 진로를 연다면 나쁘지 않을 것이다.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앞세우는 정당이라면서 그것을 지키고자 한 민주화 역사를 부정하고 깎아내리기까지 한다면 어불성설이기 때문이다. 민주화 세력을 ‘빨갱이’로 몰면서 민주주의 근본까지 흔들어 대는 극우 진영의 눈치를 보고 그들에 휘둘린 지난날의 한국당 구태로는 희망이 없다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

주 원내대표 등 통합당 인사들이 5·18 40돌 기념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5·18 단체를 법정 단체로 만들어 예산 지원을 가능케 하는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에도 힘을 모으겠다고 한다. 5ㆍ18은 여ㆍ야, 좌ㆍ우, 보ㆍ혁의 대결 의제나 특정 정파의 전유물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기억해야 할 민주화 역사이니 당연한 처사다.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여 정부 주관 기념식까지 거행하건만 거기서 5ㆍ18 대표곡 제창 여부를 시비하고 대통령 불참을 당연시한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잘못을 되풀이하지 말아야 한다. 그러려면 5ㆍ18을 불온하게 여기는 세력과 절연하는 것이 우선 필요하다. 망언 당사자들은 물론이거니와 반성할 줄 모르는 전두환 신군부 잔존 세력과 동조 정파들이 당 안팎에 발을 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 극우 표심을 얻겠다고 그들과 함께하는 것은 반민주적 야합이다. 그건 5·18 피해자가 가해자를 용서하고 포용하여 국민통합을 구현하려는 행위와는 전혀 다른 것이다. 열린 사회의 적은 구호로만 자유민주주의를 외치고 반민주 행태를 일삼는 세력이란 것을 인식해야 한다. 1년 3개월이 지나도록 5·18 망언 인사들을 징계하지 못한 것이 오늘의 대한민국 국회 현실이다. 오죽하면 5ㆍ18 왜곡행위 처벌을 별도로 규정하는 법안이 발의되었겠는가를 생각해야 한다. 그런 입법 시도 외 최근 출범한 법정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과 국방부 자체 조사, 국회의 여러 관련 입법 또는 대책 추진은 5ㆍ18 역사 완성 차원에서 앞으로도 지속할 것이다. 한국 대표 보수 야당은 이미 시험대에 올랐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