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찰, 비접촉식 감지기 활용한 음주단속 실시
경찰, 비접촉식 감지기 활용한 음주단속 실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7일 18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8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검문식도 재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된 일제검문식 음주운전 단속이 재개된다.

경찰청은 18일부터 비접촉식 감지기를 활용한 음주단속을 전국적으로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경찰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 1월 28일부터 일제검문식 음주운전 단속을 실시하지 않았다.

이후 비접촉식 감지기를 도입,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5일까지 경기남부경찰청 소속 2개 경찰서에서 시범 운영했으며 21명이 적발됐다.

비접촉식 감지기는 운전자가 숨을 불지 않아도 알코올을 감지하는 장치다.

하지만 비접촉식 감지기가 알코올 성분이 포함된 손세정제 등도 감지하는 허점을 드러냈다.

이에 따라 운전자가 음주 사실을 부인하는 경우 숨을 불어 사용하는 기존 감지기를 추가로 사용, 음주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감지기에 부직포를 씌우며 감염 우려가 있을 경우 교체한다.

감지기를 수시로 소독하는 것은 물론 단속 경찰도 손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음주단속을 진행할 방침이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