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 총리 "20일 고3부터…초·중·고 등교개학 예정대로 진행"
정 총리 "20일 고3부터…초·중·고 등교개학 예정대로 진행"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7일 20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8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이사항 없으면 강행"…수능 일정도 추가 변경 없을 듯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미뤄진 학생들의 등교가 예정대로 오는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특별히 상황이 악화되지 않으면 20일에 예정된 고3 개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단 고3에 대해선 입시문제가 있다. 방역을 최대한 잘하면서 그래도 입시에 차질은 없어야 하기 때문에 고3부터 등교가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의 말대로 특이상황이 없을 경우 고3은 오는 20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등교하게 된다.

정 총리는 “초등학생이나 중고생들의 경우도 특별히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한 등교 개학을 하도록 하는 게 좋겠다는 게 현재까지 입장”이라며 “그러나 코로나19라는 감염병은 우리가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어떤 상황이 벌어질 때는 거기에 순발력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 악화가 결국 학생이나 교직원의 확진자 발생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정 총리는 “전국 확진자 추이를 비롯해 학교에서의 교사나 학생들 확진자 현황, 대한민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졌느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일”이라고 답했다.

정 총리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정’과 관련 “원래보다 약간 조정을 해놨는데, 그 상태를 유지한다. 추가 변경은 없다”면서 “일단 정하면 가능하면 그걸 지키되, 돌발 상황이 발생하면 다시 검토할 수밖에 없다는 유보적인 입장도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태원 클럽발(發)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대해 “어제(16일)까지 약 5만3000명을 진단했는데, 다행히 이태원발 확진자 숫자가 안정화 돼가는 분위기”라며 “제2, 제3의 이태원 사태가 안 일어난다는 보장은 전혀 없지만, 현재 이태원 발 사태는 조금 안정화되는 상태”라고 밝혔다.

코로나19 경제충격에 대해서는 상당 기간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정 총리는 “외국 상황이 호전되면 우리 경기도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며 “‘V’자형 회복은 안 되어도 ‘U’자형 회복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서는 “한국은 필요한 조치를 마친 상황”이라며 “일본이 조치를 하지 않으면 한국 정부는 또 다른 길을 갈 수밖에 없다고 일본에 천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등을 정상화하는 노력도 필요하지만 우리도 위신을 지키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