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비금속광물 분쇄공장 허가신청…성주군 용암면 주민 ‘집단 반발’
비금속광물 분쇄공장 허가신청…성주군 용암면 주민 ‘집단 반발’
  • 권오항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8일 18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9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주민 보호 행정 반영" 약속
성주군 용암면 용계리 주민들이 비금속광물 분쇄공장 설립에 대해 반대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반대현수막을 내걸고 강력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성주군 용암면 용계리 주민들이 비금속광물 분쇄공장 설립에 대해 반대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반대현수막을 내걸고 강력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주식회사 수성실업이 성주군 용암면 용계리 산 45-4번지 일원 1만8355㎡(5552평)에 비금속광물 분쇄물생산업 관련한 공장설립 신청을 두고, 해당 지역 주민들이 반대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집단반발하고 있다.

지난 3월 31일 ㈜수성실업이 성주군에 신청한 비금속광물 분쇄공장 설립에 대해 지역민들은 “앞서 들어온 환경오염 유발업체로 인해 주민생활권이 심각한 상황인데, 또다시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이 들어서는 것을 그냥 지켜볼 수 없다”며 강경한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주민들은 “공장설립 허가신청 전·후 수개월이 넘도록 지역주민과의 소통도 없이 공장설립 강행 처리의 행정절차를 밟아온 사실은 주민묵살의 기업행태”라며 비난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현 반대추진위원장은 18일 오전 경북일보와의 통화에서 “수성레미콘에서 산림을 훼손하고 그 자리에 돌을 부수는 크락샤 6대를 설치하는 걸로 확인했다”면서 “가뜩이나 시멘트 공장과 비산먼지 발생 공장이 들어선 마을에 또다시 환경오염 유발업체가 들어서는 것은 자연환경 훼손은 물론, 지역민의 생존권과 직결되는 중대 사안이다. 주민 반대의사 관철 때까지 투쟁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을주민(개발위원 등) 82명으로 구성된 반대추진위원과 함께 향후 이장 상록회와 생활개선회 등 각 사회단체에도 협조를 구해 범 군민 반대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주군은 이번 사안에 대해 최근 부군수와 관련 부서장이 마을을 찾아 주민 정주권을 보호하고 민원내용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행정에 적극 반영할 방침임을 밝혔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