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올해도 애써 키운 마늘밭 갈아 엎는다…영천·군위, 가격안정 긴급 대책
올해도 애써 키운 마늘밭 갈아 엎는다…영천·군위, 가격안정 긴급 대책
  • 이만식, 권오석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8일 20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9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지형 마늘밭 70여㏊ 폐기 결정
영천시 2020년산 마늘농가 면적조절 모습.

출하가 시작된 난지형 햇마늘의 가격 하락 조짐에 정부가 긴급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영천시와 군위군은 2020년산 마늘 수확기를 앞두고 ‘긴급가격안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군위군은 난지형 마늘재배면적 279 농가의 226㏊ 중 46.3㏊ 마늘밭에서 생산된 마늘을 이달 중 산지 폐기한다.

18일 군위군 농정과 특작담당에 따르면 군위군 내 난지형 마늘 재배면적은 평년수준이나, 작황 호조로 인해 가격이 지난해 3.3㎡당 8000원에서 올해는 6000원 선을 유지하고 있다.

안중섭 특작담당은 “지난 8일까지 신청 접수결과 90㏊ 면적을 신청받았으며, 이중 46.3㏊ 면적을 폐기 확정했고 5월 중 산지 폐기를 완료한다”고 전했다.

김동렬 농정과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마늘 생육과정에서 인력수급 문제가 우려되고, 마늘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돼 농가들의 신청량이 크게 증가 됐다”며 “타 시군의 전환배치물량을 확보해 애초 배정량 15㏊보다 많은 46.3㏊를 추진해 농가 부담을 덜어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영천시도 정부 마늘수급 안정 추가 대책에 발맞춰 사업비 6억8000만원을 투입해 63개 농가에 난지형 마늘재배면적 25.2㏊를 산지 폐기하기로 했다.

올해 마늘재배 면적이 평년 2만4000㏊ 보다 773㏊ 증가한 가운데 생산량은 5만여t 증가할 전망이어서 마늘 수급안정에 따른 면적조절이 불가피한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정재용 특작담당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마늘 재배농가의 안정적 소득보전 및 사전 면적조절, 출하조절 등을 통해 수급조절과 가격안정을 도모하는 사업이다”면서 “농협과 미계약 마늘농가와 계약 재배 농가 중 미약정 마늘밭을 대상으로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면적 확정은 지자체와 농협, 농가 등 3곳에서 병해충이 없고 상품성이 70% 이상인 마늘밭을 확인해 결정했으며 오는 22일부터 산지 폐기할 예정이다.

이번 긴급가격안정 지원사업은 농식품부의 국비를 포함해 도·시비 예산과 농협, 농가자부담이 각각 10% 부담해 농협 계약 재배 미약정 포전(마늘밭)을 대상으로 평당 8900원을 보상하는 사업이다.

마늘 재배농가의 안정적 소득보전 및 사전 면적조절, 출하조절 등을 통해 수급조절과 가격안정을 꾀한다.

한편 의성군 내 난지형 마늘 재배면적은 304농가의 160㏊ 가량이다.

한지형 마늘은 △의성군 2516농가의 1284㏊ △군위군 244 농가의 87㏊를 재배하고 있다.

이만식,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권오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군위 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