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동균 대구한의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매뉴얼 만들어야"
박동균 대구한의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매뉴얼 만들어야"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8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9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문 발표
박동균 대구한의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박동균 대구한의대 경찰행정학과 교수가 “코로나 19로 얻은 많은 교훈을 통해 최고의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지난 15일 대구 수성구 ㈜가드윌에서 개최된 (사)한국행정학회 공공안전행정연구회 기획학술세미나에서 ‘코로나 19 사태의 대응사례를 통해 본 대한민국 위기관리의 문제점과 교훈’이라는 논문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동균 교수는 이른바 ‘창문 열어놓고 모기 잡기’ 형국이었던 초기 중국발 입국통제 등 초동 대응 실패, 초기 마스크 대란, 가짜 뉴스로 인한 사회적 혼란 등 위기 관리 문제점을 먼저 지적했다.

하지만 박 교수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지난 메르스 사태를 통해 배운 ‘정보공개’ 원칙이 잘 작동했다고 분석했다.

매일 발표되는 질병관리본부의 정보 공개 및 팩트 체크는 국민 신뢰 확보는 물론 방역 성공의 큰 축이 됐다고 밝혔다. 또 초기봉쇄 조치는 실패한 우리나라가 2차 완화 대응조치에서 성공을 거뒀는데, 이는 정부 당국을 믿고 따라준 시민 의식과 의료진의 희생정신과 높은 역량, 선진화된 의료보험 체계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극찬했다.

코로나19 대응에 실패한 미국과 이탈리아, 영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이 부러워할 위기관리 모델의 대상이 됐다는 것.

박동균 교수는 “코로나 19는 올겨울까지 바이러스 변이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는 해석이 있다. 비록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완화됐더라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자주 씻는 등 예방 지침을 꼭 준수해야 한다”며 “지난 스페인 독감 데이터를 통해 코로나19 역시 앞으로도 재유행이 계속될 수 있음을 인식하고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 19와 같은 위기 상황은 현재 정부의 역량을 점검하고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서 “코로나 19로부터 얻은 많은 교훈을 통해 최고의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