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체육회, 2019년 생활체육지도자 배치사업 전국 3위
경북체육회, 2019년 생활체육지도자 배치사업 전국 3위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8일 2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9일 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체육지도자 현장지도 모습.
경상북도체육회가 대한체육회에서 실시한 2019년 생활체육지도자 배치사업 성과평가에서 전국 종합 3위의 성과를 거뒀다.

특히 문경시체육회와 상주시체육회는 도농복합형(도시농촌복합형) 평가그룹에서 나란히 전국 1위와 4위를 차지해 생활체육지도자 운영 모범 체육회로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매년 전국 시군구체육회(229개) 생활체육지도자(2800여명)를 대상으로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사업 운영능력 평가를 하고 있다.

경북에는 올해 기준 23개 시군체육회에 251명의 생활체육지도자(일반·어르신·유소년)가 활동하고 있다.

평가방법은 사업 운영능력(50점)·지도자 업무성과(30점)· 참여자 만족도(20점) 등으로 구분해 이뤄진다.

지난해 평가결과 종합에서 경북은 79.2점을 받아 세종(82.3점)·대전(80.6점)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또 도시형(90개)과 도농복합형(55개)·농어촌형(84개)으로 나눠 진행된 그룹평가에서 문경시는 평점 84.4점을 받아 도농복합형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상주시체육회도 82.4점을 받아 평가대상 55곳 중 4위를 차지했다.

문경·상주시체육회는 이번 평가 결과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일정액의 성과금을 지급받을 예정이다.

도시형에서는 대전 중구(85.0점)·서울 서대문구(84.1점)·서울 금천구(83.5점)·대전 동구(83.4점)가 1~4위에 올랐다.

농어촌형에서 전남 보성(87.9점)·전남 담양(87.5점)·전북 무주(87.1점)·인천 강화(85.9점)가 1~4위의 평가를 받았다.

김하영 경북도체육회장은 “경북이 좋은 평가를 받게 돼 너무 기쁘다”며 “생활체육 활성화의 첨병 역할하는 생활체육지도자의 헌신에 감사드리며, 올해도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힘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