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제철소, ‘찾아가는 무료급식’ 소외계층에 즉석식품 세트 전달
포항제철소, ‘찾아가는 무료급식’ 소외계층에 즉석식품 세트 전달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8일 20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9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18일 코로나19로 무료급식소를 이용하지 못하게 된 지역사회 소외계층에게 즉석식품 700세트를 전달했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2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해도·송도·청림 등에 위치한 무료급식소 ‘나눔의 집’ 운영을 중단한 이후 기존 이용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식료품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월과 3월에 각각 라면과 면마스크 등 생필품을 택배로 전달한 데 이어 4월부터는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즉석식품 꾸러미를 마련해 각 가정에 전달했다.

이번 달에는 직원들이 인근 자매마을 20여 가정에 직접 방문해 식료품을 전하고 독거노인 어르신들의 안부를 물었다.

한 무료급식소 이용자는 “혼자 끼니를 해결하는게 걱정이었는데 간편하게 식사를 대신할 수 있어 유용하다”면서 “처음엔 낯설었지만 종류도 다양하고 편리해 자주 찾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정부 방침에 따라 무료급식소의 운영 재개를 결정할 예정이며, 그때까지 기존 이용자에 대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