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코로나發 일자리 충격 완화 총력
대구시, 코로나發 일자리 충격 완화 총력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1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에 국비 1000억 요청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코로나19에 따른 일자리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국비 1000억 원 지원을 정부에 요청했다.

대구시는 1조5000억 원 규모의 정부 일자리 대책 발표에 대응해 공공분야 일자리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이같이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국비 확보 후 시비 등 지방비 100억 원을 합쳐 총사업비 1100억 원으로 공공 일자리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청년 등 구직자 1만6천여 명을 모집해 5개월간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정부 3차 추경 등 국비 확보가 순조로울 경우 오는 7월께 공공분야 일자리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 극복 범시민운동과 연계한 생활 방역 등 공공분야 일자리를 마련해 지역경제 회생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