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도의회, 일본 외교청서 독도 영유권 부당주장 철회 촉구
경북도·도의회, 일본 외교청서 독도 영유권 부당주장 철회 촉구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1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경북도와 경북도의회는 19일 발표된 ‘일본 외교청서’에서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기술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경북도는 이날 일본이 공개한 외교청서에 또다시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언급한 사실에 긴급 논평을 내고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개탄하며, 영토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도는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며 “지난 3월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왜곡에 이어 외교청서에서도 독도 침탈의 야욕을 드러낸 것은 일본정부의 전략적 책동으로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또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터무니없는 주장을 중단하고, 과거 역사적 범죄사실에 대한 자성과 사죄로 한일관계의 신뢰구축에 적극 노력하라”고 촉구하면서 “독도를 관할하는 경북도는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경고했다.

경북도의회도 이날 일본 정부가 영토주권전시관을 확대하고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담은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문부성 검정을 통과시킨 데 이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자국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임에도 2020년판 외교청서에서 어김없이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복한 것에 대해 과대망상의 영토 침탈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고 비판하고 철회를 촉구했다.

한편 일본 외무성은 올해 외교청서에서도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왜곡 기술함으로써 한일간 외교 마찰을 야기하고 있다. 일본 외교청서는 외무성이 1957년부터 매년 발행해온 일본 정부의 외교 방침과 국제정세를 정리한 공식 보고서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