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DGB대구은행, 25일부터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최대 1000만 원 대출
DGB대구은행, 25일부터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최대 1000만 원 대출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수성구 DGB대구은행 본점.
DGB대구은행(은행장 김태오)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DGB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을 오는 25일부터 해 준다. 대출 접수는 지난 18일부터 하고 있다.

대출 대상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기업, 소상공인 중 개인기업 대상(1차 프로그램 수혜기업 중 금리1.5% 적용 고객 및 제한업종, 법인 제외)이다.

업체당 1000만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으며 적용금리는 최저 연 3.1%(최고 연 4.99%, 2020년 5월 18일 기준)다. 2년 거치 3년 원금분할상환방식으로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정부의 2차 지원 대출 프로그램을 지방은행 중 유일하게 취급하는 DGB대구은행은 이번 2차 금융지원 대출을 DGB대구은행 전 영업점뿐 아니라, 인터넷(모바일)로 접수할 수 있도록 해 빠른 지원을 돕는다.

성명과 휴대폰 번호, 희망 거래 영업점을 입력하면 대출과 관련된 안내와 상담을 최대한 빨리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김태오 은행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양한 금융 지원을 실시하고 있는 DGB대구은행은 지역민, 소상공인과 함께 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지역 대표은행의 책임을 다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책임과 역할을 다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