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폭염 도시' 대구, 국물 라면 대신 비빔 라면 선호
'폭염 도시' 대구, 국물 라면 대신 비빔 라면 선호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역 이마트 점포를 찾은 한 시민이 비빔 라면을 고르고 있다. 이마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폭염의 도시 대구는 국물 라면보다 비빔 라면(냉면 라면 포함)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월인데도 30℃에 육박하는 초여름 더위에 뜨거운 국물을 멀리해서다.

대구 이마트에 따르면, 5월 1일부터 13일까지 대구지역 7개 점포 비빔 라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5.1% 늘었다. 특히 5월 1일부터 17일까지 라면 전체 매출에서 비빔 라면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8.2%인데, 지난해 5월 대비 5.3% 늘어난 수준이다.

대구 이마트 7개 점포의 5월 비빔 라면 매출 비중은 전국 이마트 기준인 23.1% 보다 5.1% 더 높게 나와 대구시민들은 더위 영향으로 국물 라면 대신 비빔 라면을 더 선호하는 경향을 보여줬다. 이마트 관계자는 “올해는 역대 급 무더위가 예고된 탓에 대구에서의 비빔 라면 매출이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는 신제품까지 쏟아지면서 비빔 라면 매출도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