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인터내셔널·수출입은행·서울보증보험, 신 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 협약
포스코인터내셔널·수출입은행·서울보증보험, 신 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 협약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9일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주시보 사장과 방문규 은행장·김상택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신 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 주시보)은 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서울보증보험(대표 김상택)과 손잡고, 강소 부품사들의 해외 수출지원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9일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주시보 사장과 방문규 은행장·김상택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 강소 부품사의 수출 기반 마련을 위한 ‘신 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돕고자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3사가 플랫폼을 통해 자체 해외 기반이 약한 국내 강소 부품사를 비롯한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시장 개척을 돕고, 수출 제품 생산을 위한 금융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특히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부품사가 자체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수출 및 현지화 사업에 힘을 보태고, 필요 시 공동투자도 하기로 했다.

또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장점인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 최근 자동차 제조사들이 요구하고 있는 현지에서의 후공정·조립 등 현지화 사업을 지원하며 판로 개척에도 함께 나선다.

이번 협약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해외 수출길이 막히면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강소 부품사들에게 큰 힘을 보태줄 전망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기존 거래 업체 외에도 참여를 희망하는 강소 부품사를 대상으로도 수출을 지원할 방침이며, 3사 공동으로 지방 각지를 돌며 플랫폼에 대한 설명회도 개최키로 했다.

주시보 사장은 “오늘 협약식이 국가적인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또 성장해나갈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 국내 기업들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상생하는 ‘기업시민’ 이념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방문규 은행장도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간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 수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국과 독일에서 국내 강소 부품사들의 현지화 사업을 위해 협업하고 있다.

독일에서는 에스앤에스(S&S)의 부품 후처리 공정, 미국에서는 동진모타공업의 부품 시험동(Test Lab)과 에스앤에스 엠텍의 후처리 공정, 청정도 검사실 구축을 지원하는 등 동반성장에 앞장서 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