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K리그1 개막전, 방송·인터넷으로 전세계 1천900만명 시청"
"K리그1 개막전, 방송·인터넷으로 전세계 1천900만명 시청"
  • 연합
  • 승인 2020년 05월 19일 20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개막전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경기. 이동국의 골로 앞서가는 전북 현대 선수들이 ‘덕분에 챌린지’ 수어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뚫고 개막한 프로축구 K리그1 개막전을 TV 중계방송과 인터넷으로 지켜본 전 세계 시청자가 1천900만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지난 8∼10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6경기를 중계로 지켜본 전 세계 시청자의 수가 1천554만7천명이다.

여기에 K리그1 공식 개막전의 유튜브와 트위터 중계 접속자(360만명)를 합치면 전 세계에서 1천914만여명이 K리그1 개막전을 지켜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인 ‘축구 가뭄’ 속에서 유일하게 K리그가 개막하자 전 세계 37개국에 중계권이 팔려나갔다.

K리그 개막을 앞두고 36개국이 중계권을 구매한 가운데 포르투갈 방송사인 ‘채널 11’이 개막 직전 가세해 중계권을 구매한 국가는 37개국으로 늘었다는 게 프로연맹의 설명이다.

1라운드 6경기 기준으로 해외에서 가장 많은 시청자를 기록한 것은 중국이다. 중국과 마카오에 영상을 중계하는 ‘K-BALL’(6경기 중계)과 ‘PPTV’(2경기 중계)의 시청자 수는 580만명에 달했다.

이어 인도와 파키스탄 등 인도권 방송사인 판코드(FANCODE)를 통해서는 520만명의 시청자가 K리그1 개막전을 봤다.

한편, 지난 주말 치러진 K리그1 2라운드의 네이버 중계 동시 접속자 수는 3만4천102명으로 집계됐고, K리그2는 1만3016명이었다.

K리그1 2라운드에서 수원 삼성-울산 현대 경기는 최대 동시접속자 수 5만5천931명에 누적 동시접속자 수가 90만574명에 달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