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전국 특례군 법제추진협의회, 연구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전국 특례군 법제추진협의회, 연구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18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단양군에서 열린 특례군 도입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에 참석한 24군 담당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단양군청 제공.
인구절벽 현실화에 따른 지방소멸 위험 해소를 위해 지난해 10월 공식 출범한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회장 류한우 단양군수)가 20일 단양군청 소회의실에서 특례군 도입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연구용역기관인 (재)한국지방행정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이번 보고회에는 24개 회원 군의 특례군 관련 팀장과 실무자 40여명이 참석했으며 연구를 총괄하는 박해육 선임연구위원이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24개 회원군의 현황 및 문제점 △특례군 지정의 필요성 △합리적 특례군 지정기준 △해외 유사모형 분석 △행·재정적 지원방안△ 특례군 지정 추진전략 로드맵 등에 대한 연구진행 상황이 발표됐다.

보고회 자료에 따르면 24개 회원군 환경 분석에서 인구현황, 인구밀도, 고령화율, 재정자립도, 지역내 총생산 등 객관적 자료를 통한 분석을 실시했으며 2018년 기준 인구추이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지역은 강원 홍천군(6만9949명)으로 경북 울릉군(9832명)은 가장 적은 지역으로 나타났으며, 인구밀도에서는 가장 높은 지역이 경북 울릉군(135명), 인천 옹진군과 충북 단양군(12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특례 필요성에서 인구감소는 전 국가적 동일 사안이나 각 지자체가 겪을 인구 격차는 심화되고 있음에 따른 지방소멸 공동대응, 자치분권의 강화, 포용적 균형발전, 코로나 사태와 같은 전국적 위기 사항 시 중앙의 지원 강화 등이 거론됐다.

특례 적용 방안으로 인구, 면적 등의 기준에 따라 7개의 지역유형을 구분했으며, 특례시와 대도시(인구 50만 이상 시)에 대해서는 기본특례인 사무와 조직, 재정 및 감독특례를 현재와 같이 유지하는 반면, 군의 과소지역에 대해서는 기본특례의 재정특례를 부여하되 부가특례로 사무와 조직에 대한 특례 적용을 검토해 인구감소에 부합하는 행정운영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외에 특례군 도입 관련 국민적 공감대 형성 및 공론화를 위해 21대 국회 원구성 이후 국회 토론회 개최 필요성과 자체 토론회, 학술대회 등이 거론됐다.

한편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는 자립기반이 열악한 ‘인구 3만명 미만이거나 인구밀도 40명 미만’인 군(郡) 지역을 특례 군으로 지정해 행·재정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구성됐으며 군위군, 청송군, 영양군, 봉화군, 울릉군 등 경북의 5개 군과 옹진군(인천), 홍천군, 영월군, 평창군, 정선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고성군, 양양군(이상 강원), 단양군(충북), 진안군, 무주군, 장수군, 임실군, 순창군(이상 전북), 곡성군, 구례군(이상 전남) 의령군(경남)등 전국 24개 군이 회원이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