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텍 기계공학과 김인기 박사, 국제광공학회 장학금 받아
포스텍 기계공학과 김인기 박사, 국제광공학회 장학금 받아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19시 0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텍 김인기 박사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기계공학과 김인기 박사(지도교수 노준석)가 광공학분야 최대규모 학술단체인 국제광공학회(SPIE)로부터 2020 광공학 장학금(2020 Optics and Photonics Education Scholarship)을 받는다.

SPIE(the International Society Photo-Optical Instrumentation Engineers)는 매년 미래 광공학 분야에서 크게 기여할 것으로 촉망받는 학생들에게 이 장학금을 수여한다. 올해는 전 세계에서 총 78명의 학생들이 수혜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에서는 7명, 한국에서는 이례적으로 2명이 선정됐고, 그중 한 명이 김 씨이다.

김 씨는 ‘투명망토’로 잘 알려진 메타표면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를 해오고 있다. 이 연구는 증강·가상현실 기술이나 3D홀로그램 디스플레이 등의 미래 기술로도 이어져 있어 많은 주목을 받아왔다.

이 장학금은 비미국권 국가에는 잘 수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상으로, 한국 대학에서는 작년 포스텍 윤관호 씨가 이 장학금을 받았다.

포스텍 노준석 교수

김 씨와 윤 씨의 지도교수인 노준석 교수는 “국내 학생들이 전 세계 최대규모인 SPIE로부터 장학금을 받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라며 “촉망받는 학생들의 연구가 꾸준한 관심 속에서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