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인코아, 코로나19 검체 채취 키트 개발…수출길 '청신호'
㈜인코아, 코로나19 검체 채취 키트 개발…수출길 '청신호'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말~6월 중 생산 예정
검체키트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이영호·이하 ‘대경첨복재단’)에 입주해 있는 검체 채취 키트 업체가 활발한 해외 수출 상담을 하고 있다.

‘㈜인코아’는 각각 코로나19 PCR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기구와 검체 보관용 시약인 ‘코어스왑(Core-Swab)’과 ‘코어유티엠(Core-UTM)’을 개발, 빠르면 이달 말 생산할 예정이다.

검체채취 키트는 식약처로부터 체외진단의료기기로 허가를 받고 올해 5월 말~6월 중 생산될 예정으로, 에콰도르와 페루 등으로 수출될 전망이다. 영국, 캐나다, 인도, 미국, 독일과도 상담이 진행중이다. 최근 코로나19 진단 키트의 해외 수출이 활발해지면서 덩달아 검체 채취 키트의 수출길도 청신호가 열렸다.

㈜인코아(대표 김동탁)의 ‘Core-Swab’과 ‘Core-UTM’ 2개 제품은 검체 채취 키트 세트이다. ‘Core-Swab’은 바이러스 진단을 위해 샘플채취에 사용되는 면봉 종류이고, ‘Core-UTM’은 보관용 시약이다.

㈜인코아는 대구광역시 첨단의료복합단지에 위치한 의료기기 개발 및 제조 벤처기업이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