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박병석 사실상 확정…민주 김상희 '첫 여성부의장'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박병석 사실상 확정…민주 김상희 '첫 여성부의장'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20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경선 삼수 끝 '입법부 수장'…김진표 "후보 출마 않겠다" 선언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 후보로 사실상 추대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김진표, 김상희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의 최다선(6선)인 박병석(68·대전 서구갑) 의원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4선 김상희(경기 부천소사) 의원이 단독 입후보해 최초의 여성 국회부의장이 확실시된다.

20일 민주당의 국회의장단 후보 등록 현황에 따르면 원내 1당 몫인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박병석 의원이 단독으로 등록했다.

당초 의장 출마가 점쳐졌던 김진표(5선) 의원은 박 의원과 논의 끝에 “많은 고민 끝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여야 통틀어 21대 국회 최다선인 박 의원은 당내 경선 ‘삼수’ 끝에 입법 수장에 오르는 영예를 안게 됐다.

박 의원은 대전고, 성균관대를 나와 중앙일보에서 홍콩특파원과 경제부장을 지냈다. 1998년 국민회의 수석부대변인으로 정계에 입문,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뒤 16대 국회부터 내리 6선을 했다. 19대 국회 전반기 국회 부의장도 맡았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개원 직후 일하는 국회 개혁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겠다”며 “국회의 문을 상시로 열고, 국민이 필요로 할 때 즉각 응답해야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국민의 생업과 삶부터 제대로 지켜내는 국회가 돼야 한다”며 “속도가 생명이고, 여야를 초월한 국회의 소통이 핵심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신 김진표 선배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에는 여성인 김상희 의원이 단독 등록했다.

부의장 출마 의사를 밝혀온 이상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많은 고민 끝에 이번 국회 의장단 후보에 나가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변재일·안민석 의원도 부의장 후보 불출마를 선언했다.

여성 시민운동가 출신인 김 의원은 2007년 대통합민주신당 최고위원으로 정계 입문했으며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된 이후 19대부터는 경기 부천 소사에서 내리 3선에 성공했다.

민주당은 25일 당선자 총회를 열어 찬반 투표 없이 의장·부의장 후보를 추대할 계획이다.

미래통합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5선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이 경선없이 추대될 가능성이 크다.

국회부의장 후보로 함께 거론되던 5선 서병수 당선인이 전당대회 출마 의지를 밝히면서 사실상 당내 경쟁자가 없는 상황이다.

국회는 6월 초 본회의를 열어 각 당에서 추대한 국회의장단 후보에 대한 표결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국회법에 따라 의장단은 다음 달 5일까지, 상임위원장단은 같은 달 8일까지 선출돼야 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