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LG전자, 구미 TV생산라인 2개 연말 해외 이전
LG전자, 구미 TV생산라인 2개 연말 해외 이전
  • 하철민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20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공장 생산 능력 늘려
구미 LG전자 전경
LG전자가 구미에 있는 TV생산라인 을 올해 말 해외로 이전한다고 20일 밝혔다

LG전자는 6개 생산라인 가운데 2개 라인을 연내 인도네시아 찌비뚱(Cibitung) 공장으로 옮겨 인도네시아의 TV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하고, 아시아권 TV 거점 생산 기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1995년 준공된 찌비뚱 공장은 TV, 모니터, 사이니지 등을 생산하고 있다.

구미사업장 TV·사이니지 생산라인은 기존 6개에서 4개 라인으로 조절하고 롤러블(Rollable), 월페이퍼(Wallpaper) 등 고도화된 생산 기술이 필요한 최상위 프리미엄 TV와 의료용 모니터를 전담 생산한다는 것이다. 신제품 양산성 검증과 생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연구도 수행한다. LG전자 구미사업장은 현재 올레드 TV·LCD TV·컴퓨터용 모니터 등을 조립·생산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생산라인 조절에도 불구하고 인위적 구조조정 없이 사무직과 기능직을 포함한 구미사업장 인력을 전원 재배치한다는 방침이다.

TV 관련 직원 500여 명 가운데 대부분은 같은 사업장 내 TV 생산라인과 태양광 모듈 생산라인에서 근무를 지속한다. 일부 직원들은 경기도 평택 소재 LG디지털파크로 근무지를 옮기고, TV 관련 서비스와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업무를 맡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LG전자의 글로벌 TV 수요가 정체된 가운데 생산지 효율화를 통해 가격경쟁 심화 등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 2015년 이후 태국 라영, 중국 심양, 폴란드 브로츠와프, 베트남 하이퐁, 카자흐스탄 알마티 등 TV 생산지를 인근 생산지로 통합한 바 있다.

그동안 구미지역에서는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LG전자의 인도네시아 이전을 반대하며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반대운동이 확산되고 있었다.

그러나 지역경제계 관계자는 “민감한 시기에 발표돼 시민들에게 심리적인 충격은 크지만 실제 LG전자가 지역 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은 그리 크지 않다“라고 말했다.

경제계 관계자는 “현재 이전을 추진하는 생산라인은 저가형 LCD·LED TV모델로 국내 생산 효율이 떨어지는 제품이며 특화된 프리미엄제품은 구미에서 계속 생산할 것으로 보여 신제품 개발을 위한 투자는 계속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지역에서 관심이 집중된 주력 하청업체의 이전도 인도네시아 이전 업체도 있지만 프리미엄 제품 주요 하청업체들은 지역에 계속 잔류할 것으로 보인다” 라고 덧붙였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부국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